‘내일’, 뻔한 사이다 대신 사연을 들어주는 걸 선택한 이유

[엔터미디어=정덕현]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이들을 막는 ‘위기관리팀’. 실제 현실에 있어야만 할 것 같은 팀이지만 사실 이런 팀은 불가능하다. 일일이 그런 위기 앞에 놓인 인물들을 어떻게 현실적으로 미리 찾아내 예방할 것인가. 그래서 MBC 금토드라마 <내일>은 망자를 인도하는 저승사자들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고 그들로 하여금 이런 선택을 막는 역할을 부여한 판타지로서 풀어낸다.

그래서 <전설의 고향>에서나 보던 옥황(김해숙)은 저승독점기업 주마등의 회장으로 등장하고 저승사자들은 ‘인도관리팀’, ‘위기관리팀’ 같은 직장의 팀으로 그려진다. 위기관리를 위해 극단적인 선택을 할 위기에 처한 이들의 과거나 기억 속으로 들어가기도 하고 심지어 남은 자를 지켜달라는 망자의 요구를 들어주기도 한다. 모두 판타지지만, 이런 판타지를 구성한 이유는 거기 담긴 현실의 문제들과 그 현실로 인해 무너지는 삶에 드라마가 손을 내밀어주기 위함이다.

다시 가해자를 맞닥뜨린 학교폭력 피해자, 번번이 시험에서 떨어지는 장수 공시생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을 잃고 자책하다 망자를 따라가려는 가난한 싱어 송 라이터의 에피소드를 순차적으로 소개하면서 <내일>은 그들이 왜 그런 위기에 몰렸는가 하는 이야기를 판타지 방식으로 들어준다. 즉 기억 속으로 들어가거나, 아니면 아예 과거로 타임리프를 하고, 망자를 통해 그 남편의 이야기를 듣는 식이다.

즉 <내일>은 위기관리를 하는 해결의 이야기만큼, 왜 이들이 이런 위기에 처하게 됐는가에 대한 사연이 전편에 깔려 있다. 이것은 마치 이런 아픔을 겪고 있는 이들의 문제를 해결하는데 있어서 가장 우선되어야 하는 일이 그 이야기를 들어주는 거라는 작가의 관점이 담겨있다. 위기관리팀의 팀장 구련(김희선)과 대리 임륭구(윤지온) 그리고 어쩌다 한시적으로 이 일에 합류하게 된 최준웅(로운)은 그래서 각자의 방식으로 위기에 처한 이들의 사연을 듣는다.

그런데 흥미로운 건 캐릭터가 제각각인 이 위기관리팀 사람들이 극단적인 선택을 앞둔 이들을 대하는 방식 또한 제각각이라는 점이다. 구련은 웃음 자체가 없는 냉정한 모습을 일관되게 보인다. 물론 이면에는 그 누구보다 저들을 구하기 위한 마음이 숨겨져 있지만, 결코 감성적으로 그들을 대하지 않는다. 구련은 이런 이들을 감싸주기보다는 질타한다. 첫 번째 에피소드의 주인공이던 학교폭력의 피해자에게 구련은 오히려 날선 이야기를 쏟아낸다. “극복하려고 노력을 해 안되면 더 해 이겨낼 생각을 하긴 했어 네가 너무 나약해 빠져서 싸울 용기도 의지도 없지?”

하지만 최준웅은 구련과는 다르다. 그렇게 말하는 구련의 매몰찬 모습을 이해하지 못한다. 대신 그런 아픔에 처한 이들을 외면하지 못하고 그래서 사고를 치기도 하지만 늘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껴안아주는 모습을 보인다. 아내를 잃고 절망에 빠져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는 우진(강승윤)을 망자가 된 나영(이노아)이 어떻게든 구하려고 접근했을 때 그 이야기를 들어준 것도 최준웅이었다.

물론 이건 겉으로 드러난 모습일 뿐, 위기에 처한 이들에게 공감해주고 구해내려는 그 마음은 동일하다. 다만 이렇게 냉정한 구련과 따듯한 최준웅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는 이들에 대한 서로 다른 접근방식을 드라마가 의도한 건 이런 위기에 처한 이들을 구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냉정함과 따듯함이 모두 필요하다는 걸 에둘러 보여주기 위함일 게다.

이러한 캐릭터 구성에서도 엿보이는 <내일>의 서사는 단순한 사이다 해결이 아닌 저마다 그런 극단적인 상황에 몰린 이들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 이것은 사이다 해결이 현실적인 도움이 될 수는 없다는 작가의 관점이 투영된 것이다. 더 이상 내일을 기다릴 이유를 찾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사연을 들어주고 그 이유를 알게 해주는 것.

사고로 먼저 간 아내 때문에 절망에 빠진 채 아내를 따라가려는 우진을 멈춰 세운 건, 우진이 그 사고에서 살아남게 된 이유가 바로 아내 때문이었다는 걸 알게 되면서다. 즉 자신이 죽을 걸 알면서도 남편을 살리기 위해 핸들을 돌렸다는 사실을 구련이 들려준 것. 그 이야기에 우진은 살아야할 이유를 찾아낸다.

“남겨진 사람만 슬픈 게 아니야. 떠난 자도 마찬가지야. 그래서 이승에 머무는 짧은 시간 동안 곁에 있는 사람을 사랑하고 아껴주는 게 내일을 살아갈 자들의 의무라고 생각해.” 구련이 준웅에게 해주는 이 말에는 가까운 이를 잃은 사람들이 그 죽을 것 같은 절망감 속에서도 왜 내일을 살아가야 하는가에 대한 이유가 담겨있다. 그리고 이건 다름 아닌 먼저 떠나보낸 이들 때문에 고통스러워하는 남은 이들에게 전하는 이 드라마의 위로이기도 하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엔터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