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단심’, 허성태와 손잡은 이준, 강하나 질녀삼은 장혁

[엔터미디어=정덕현] “국혼은 전하께서 세를 만들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아닙니까?” KBS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에서 박계원(장혁)은 병판 조원표(허성태)와 술자리를 하며 국혼에 대해 그렇게 이야기한다. 실로 조선의 12대왕 이태(이준)는 중전 간택이 자신의 세력을 키울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마음속으로 오래도록 연모해온 유정(강한나)이 연심을 드러내도 이를 받아들이지 않는다. “나에겐 혼인해야 할 여인이 있습니다.” 그렇게 유정을 밀어낸다.

이태가 말한 ‘혼인해야 할 여인’이란 병판 조원표(허성태)의 딸 조연희(최리)다. 그는 좌의정 박계원과 대적하기 위해 거의 유일하게 자기 세력을 갖고 있는 조원표를 택한 것이고, 그래서 조연희와 정략결혼을 하려 한다. 일부러 조연희를 위기에서 구해내며 마음을 흔든다. 이태에게 마음을 빼앗긴 조연희는 조원표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국혼에 처녀단자를 넣어달라며 중전이 아니면 죽어버리겠다고 떼를 쓴다.

조원표는 이 일이 좌의정 박계원과 자신 사이에 피비린내 나는 전쟁으로 비화될 거라는 걸 예감한다. 그래서 애써 이태가 국혼을 통해 만들어낸 박계원과의 틈새를 부정하려 하지만 이태는 이제 그 틈을 더욱 벌려 놓는다. 좌의정 사람이면서 병판의 명을 듣는 겸사복에게 자신이 병판의 여식을 만난다는 말을 전하게 한 것. 왕이 잠행 시 어딜 갔는지를 추궁하기 위해 겸사복을 고신하는 박계원과 이를 막으려는 조원표의 갈등은 정면에서 부딪친다.

결국 이태를 찾아온 조원표는 그런 계획이 무모하다며 이뤄질 수 없는 일이라 말하지만 이태는 조원표를 설득한다. “중전이 승하한 후 과인이 가장 먼저 한 일은 병판의 여식을 만나는 거였다오. 두 번째 만남에서 병판에게 발각된 것도 과인의 의도였소. 좌의정을 몰아서 겸사복장을 파직하게 만든 사람도 과인이오. 그래서 지금 병판이 여기 오게 만든 이가 과인이오. 병판을 여기까지 오게 만드는 게 과인에게는 가장 힘든 일이었소. 가장 힘든 판을 해냈으니 다음 판은 이보다 쉬울 터. 병판을 여기까지 오게 만든 과인을 믿고 이 손을 잡아 주시오.”

<붉은 단심>이 엮어내는 정치와 멜로는 유정을 연모하지만 정치적으로 살아남기 위해 정략결혼을 선택할 수밖에 없는 이태의 이야기를 통해 그려진다. 이태는 조정을 장악한 반정공신들의 세력을 약화시키기 위해 국혼을 이용해 그들 사이에 균열을 낸다. 병판의 딸을 중전으로 삼음으로써 병판과 손을 잡고 박계원과 대결하려는 것. 그래서 박계원이 자신의 숨겨둔 질녀를 중전으로 세우려 한다는 걸 알고 있는 이태는 그에게 드디어 본모습을 드러내며 저주 같은 말을 쏟아낸다.

“국혼은 과인을 가장 비싸게 사줄 집안과의 거래요. 좌상. 뭐라 해도 이번 간택만은 좌상의 뜻대로 안될 것이오. 어떤 여인이든 데려와 보시오. 안지 않을 것이오 만나지 않을 것이오. 얼굴조차 보지 않을 것이오. 평생 구중궁궐에서 지아비의 그림자도 못 본 채 늙어 죽을 것이외다. 하여 좌상은 후대의 권력 근처에도 가지 못할 것이오. 후대의 권력을 잃으면 현재의 권력도 약해진다는 걸 잘 아시죠?”

이태가 꺼내든 칼 같은 말들은 추상같지만 만만하게 당할 좌의정 박계원이 아니다. 그는 이태가 데려와 보라는 ‘어떤 여인’으로 유정을 세우려 한다. 유정을 질녀로 삼고 국혼에 내보내 중전이 되게 하려 한다. 그가 오래 전부터 이태를 만나왔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박계원은 차마 이태가 유정을 밀어내진 못할 거라고 생각한다.

왕이 중전을 간택하는 국혼이지만, <붉은 단심>에서 이 일은 핏빛 권력다툼으로 그려진다. 누구를 중전으로 맞이하느냐가 누구의 세력을 갖는가의 문제가 되고, 그건 조정의 권력 구도가 달라질 수 있는 일이 된다. 하지만 애써 마음속의 정인인 유정을 밀어내고 정략결혼을 하려는 이태에게, 유정을 질녀 삼아 정략결혼을 시키려는 박계원의 선택은 앞으로의 파란을 예고한다. 과연 이태는 권력을 선택할까 아니면 정인을 선택할까. 권력을 선택한다면 향후 맞서는 입장이 되어야할 유정과 어떤 관계를 이어갈까. <붉은 단심>이라는 정치와 엮어진 멜로가 갈수록 쫀쫀한 긴장감을 불러일으키는 이유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KBS]

저작권자 © 엔터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