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머스 덕분에 ‘쇼다운’과 브레이킹이 몇 배는 즐겁다

[엔터미디어=정덕현] 안타깝다. JTBC 예능 <쇼다운>을 보면 내내 느끼는 점이 바로 이것이다. 이미 세계 대회에서 전설로 남은 비보이들을 한 자리에 모아놓고, 춤의 차원을 넘어 거의 기예에 가까운 기량을 선보이고 있지만 어째 시청률은 갈수록 떨어지고 있는 현실이 그렇다.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가 열어놓은 댄스 서바이벌을, 비보잉이라는 사실 이미 해외에서는 길거리에서 우연히 만나 그 이름만 들어도 반색할 정도로 유명한 영역으로 변주했지만 대중성에 대한 장벽은 높기만 했다.

사실 <쇼다운>이 보여주는 비보잉 대결들은 그 자체만으로도 브레이킹 신에서는 화제가 될 법한 무대들이 많았다. 예를 들어 레전드 동료이자 라이벌인 홍텐과 피직스의 배틀이나, 진조크루가 장르 융합 퍼포먼스로 클래식에 더해 선보인 브레이킹 무대는 아마도 업계 사람들을 흥분시키는 장면들이었을 게다. 그 비보잉 동작 하나하나가 얼마나 어려운가를 알고 있는 이들이라면 어떻게 저런 동작을 아무렇지도 않게 척척 해낼까 하는데서 감탄할 수밖에 없었을 테니 말이다.

하지만 문제는 대중들에게 이러한 비보잉 기술들이 여전히 낯설게 다가왔다는 점이다. 또 대부분이 어떤 편차를 보이지 않을 정도로 놀라운 기량들을 갖고 있어 그 동작이 비보잉을 하면 누구나 다 하는 기술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너무 쉽게 느껴지게 된 부분도 방송이 효과를 내지 못한 이유다. 실제 대결의 심사에서 전문가와 관객의 체감은 점수 차로 극명히 드러났다. 자주 상반된 점수들이 나온 것.

이미 레전드인 비보이들이 왜 굳이 <쇼다운> 같은 댄스 서바이벌에 나와야 했을까하는 질문을 다시 하게 된다. 그건 놀라운 기량을 단지 보여주려는 것이 아니고, 비보잉이라는 분야에 대한 대중적 인지도를 높이는 것이었다. 그래서 이 관점에서 다시 들여다보니 도드라지게 보이는 인물이 있다. 바로 원웨이크루의 리더 페이머스다.

물론 페이머스 역시 대단한 기량을 가진 비보이지만 워낙 출중한 실력을 가진 출연자들 틈에서 보면 어딘가 귀여워 보이는 면이 있다. 그래서인지 방송 초반만 해도 몸이 아닌 입을 춤을 추는 게 아닌가 하는 농담 섞인 이야기들도 나온 바 있다. 끝없이 토크를 이어가고 타 크루에서 무대를 선보일 때도 리액션을 아끼지 않는다. 어찌 보면 크루 대 크루의 대결이 아니라, 모든 크루의 무대들을 직관하며 진심어린 존중의 마음을 환호와 감탄으로 표현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그런데 페이머스의 저력은 장르융합 퍼포먼스에서 특유의 펑키함으로 무장한 즐거운 무대를 선보이면서 드러나기 시작했다. 그림판에 나온 동작들을 크루원 한 명씩 나와서 그대로 선보이는 콘셉트의 무대에서, 페이머스는 뜬금없이 모자 그림이 등장하자 어떤 동작을 할 것인가에 대한 궁금증을 만든 후, 모자를 던져 발 위에 얹는 모습으로 유쾌한 웃음을 만들었다. 물론 원웨이크루에는 쇼리포스 같은 파워무브의 기량으로 거의 묘기 수준의 춤을 추는 이도 있지만, 페이머스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건 춤 자체의 즐거움이라는 걸 잘 보여준 것.

“표를 사서 보고 싶다”고 말할 정도로 김설진 특별 심사위원의 극찬을 받은 이날의 무대는 원웨이크루가 최고점을 받는 결과로 이어졌다. 원웨이크루 페이머스의 존재감은 크루 합동 미션에서도 드러났다. 한 팀이 된 플로우엑셀은 그간 너무 무겁게 ‘대결’에 맞춰진 무대를 꾸며가며 연습과정에서도 늘 힘들었었는데, 원웨이크루와 함께 하면서 시종일관 즐겁게 무대를 준비할 수 있었다는 새로운 경험에 대해 상찬한 바 있다. 거기에도 역시 페이머스 특유의 낙천적이고 펑키한 춤에 대한 자세가 큰 영향력을 발휘했다.

나이가 41살. 페이머스는 비보이라는 지칭과도 사실 잘 어울리지 않는 <쇼다운>의 최고령 비보이다. 각종 부업을 해가며 생계를 이어가면서도 비보잉을 멈추지 않았다는 그는 이번 <쇼다운>을 위해 일을 그만두고 프로그램을 즐기고 있다. 춤보다 리액션 강자로 떠오르며 <쇼다운>의 신스틸러라고도 불리는 페이머스가 중요한 건, 이 프로그램의 목적성이 바로 브레이킹에 대한 대중적 저변을 만드는 일이라는 점 때문이다. 대결에 맞춰져 놀라운 기예를 선보이는 것도 좋지만, 비보잉이라는 춤이 얼마나 즐거운 것인가를 그는 <쇼다운>을 통해 보여주고 있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JTBC]

저작권자 © 엔터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