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미디어=최명희 기자] 한류스타 배용준이 일본 지진 피해자 돕기에 나선 가운데 일본 정부 및 언론의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배용준은 지난 14일 일본 지진과 쓰나미, 그리고 방사능 유출로 인한 피해복구와 생필품 지원에 써달라며 일본 내각부 산하 정부 기금에 10억원의 기부금을 쾌척했다.

이에 미조히타 히로시 장관은 "한일 문화 교류에 힘써온 배용준 씨의 피해복구 지원에 대해 깊은 감사를 표한다"는 내용의 공식 보도자료를 발표했다.

요미우리 신문, 산케이 스포츠, 닛칸 스포츠, 데일리 스포츠 등 유력 신문과 지상파 방송인 후지TV, 니혼 테레비 등은 이 같은 훈훈한 소식을 일제히 톱뉴스로 보도했다.

앞서 배용준은 일본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피해 규모가 커지고 있다는 소식과 여진 소식은 마음을 더 아프게 한다”며 “도울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을 찾아 보겠다”고 위로의 뜻을 표했다.


최명희 기자 enter@entermedia.co.kr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자 © 엔터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