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소니뮤직 제공]
[사진 = 소니뮤직 제공]

[엔터미디어 정미선 기자] '대만의 수지', '엄친 딸', '천재 첼리스트' 등 수많은 수식어를 가지는 오우양 나나가 팝 장르의 데뷔 EP 'NANA I'를 발매했다.

중화권에서는 최고의 스타로 인정받고 있는 오우양 나나는 2019년 포브스지에서 선정한 ‘아시아 엔터테인먼트 & 스포츠 부문 30세 이하 인물 30인’에 선정된 바 있다. 당시 한국인으로는 BLACKPINK, 김태리, 조현우, 이강인, CL, 이상혁이 이름을 올렸다.

오우양 나나는 천재 첼리스트로 세상에 이름을 알렸다. 만 12세 때 미국의 명문 음악대학인 커티스 음악대학에 전액 장학금을 받으며 입학한 영재다. 피아니스트 랑랑의 출신 학교로도 유명한 커티스 음악대학에 당시 최연소 입학 기록을 세워서 큰 화제가 됐다. 

첼리스트에서 팝 장르의 싱어송라이터로 공식 전향하게 되는 데뷔 EP 'NANA I'는 방탄소년단, 몬스타엑스와 함께 작업했던 월드 클래스 프로듀서 노아 콘래드(Noah Conrad) 그리고 저스틴 비버(Justin Bieber)와 함께 작업한 작사가 에벤 웨어스(Eben Wares)가 작업에 참여했다.

한국에서는 2016년 열린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GMF)’의 홍보대사(페스티벌 레이디)로 선정되어 성공적인 내한 공연을 펼쳤던 오우양 나나의 팝 데뷔 EP 'NANA I'는 현재 모든 디지털 음원 서비스 업체를 통해서 감상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엔터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