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작전’에는 왜 ‘응답하라 1988’ 같은 로컬색이 없을까
1988년 서울이라지만 80년대 홍콩영화 같은 ‘서울대작전’

[엔터미디어=정덕현의 그래서 우리는] 같은 1988년을 시대적 배경으로 가져왔지만, 너무나 다른 결과물이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서울대작전>과 tvN 드라마 <응답하라1988> 이야기다. 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있는 들썩이는 서울을 배경으로 이른바 상계동 슈프림팀 ‘빵꾸팸’이 벌이는 자동차 액션은 현실성보다는 오락물에 가까운 장르적 연출로 가득 채워져 있다.

빼어난 운전 실력을 가진 동욱(유아인)을 위시한 빵꾸팸과 ‘대머리 독재자’의 비자금 수사에 목숨을 건 검사가 VIP의 2인자인 강회장(문소리)을 상대로 벌이는 비자금 강탈이 그 스토리다. 당연히 케이퍼 무비의 장르적 색깔이 담겨 있다. 그런데 여기에는 실제 당대에 있었던 역사적 사건들을 떠올리게 하는 모티브들 또한 들어있다.

대머리 독재자란 영화가 직접 지칭하진 않아도 정황상 전두환이 분명하고, 비자금을 운용하는 강회장은 장영자, 이철희의 비자금 사건을 모티브로 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비극의 역사는 이 케이퍼 무비를 지향하는 오락영화의 배경일 뿐, 역사적 맥락에 대한 의미 같은 건 지워져 있다. 막연한 분노를 불러일으키는 적으로 세워두고 빵꾸팸이 그들을 골탕 먹이는 대상으로만 세워져 있을 뿐이다.

이러한 ‘역사적 맥락’을 활용하는 방식은 영화 엔딩 끝에 쿠키 영상처럼 붙어 있는 어느 산사 절에서 눈을 치우던 대머리 독재자가 일단의 철새들이 쏟아내는 똥을 뒤집어쓰는 장면을 통해서도 드러난다. <서울대작전>이 포착하는 1988년의 역사적 소재들은 현재의 오락을 위한 재료로서만 소환된다.

‘드리프트’라고 불리는 자동차 액션이 이 케이퍼 무비의 시각적인 쾌감을 주는 주요 장치지만, 실상 액션 자체가 짜릿할 정도로 시선을 잡아끌지는 않는다. 대신 영화는 액션보다는 당대의 추억을 자극하는 문화적 코드들을 가득 채워 넣는 것으로 시선을 끈다. 나이키 에어조던, 맥도날드, 코카콜라, TV시리즈 <전격Z작전> 같은 요소들은 물론이고, 슈프림팀의 주요인물인 DJ우삼(고경표)이 믹스테이프로 들려주는 이상은의 ‘담다디’, 소방차의 ‘어젯밤 이야기’, 송골매의 ‘어쩌다 마주친 그대’, 코리아나의 ‘The Victory’ 같은 음악들, 당대를 떠올리게 하는 패션 스타일 등이 그것들이다.

자동차 액션에 등장하는 올드카들 또한 빼놓을 수 없다. 포니는 물론이고 브리사, 각그랜저, 프라이드, 콩코드 같은 자동차들이 88올림픽을 앞두고 있는 서울 도심 한 복판을 질주하는 레이싱이 펼쳐진다. <분노의 질주>나 <베이비 드라이버> 같은 작품이 떠오르는 드리프트 카레이싱이지만, 액션보다는 복고에 초점이 맞춰지고 철저한 오락물로서 할리우드 영화 어디선가 본 듯한 장면들을 어딘가 B급으로 짜깁기한 듯한 연출은 1980년대 할리우드를 흉내 내던 홍콩영화를 보는 듯한 기시감을 준다.

<응답하라 1988>과는 완전히 다른 장르와 성격을 가진 작품이긴 하지만, <서울대작전>이 소환하려는 뉴트로에는 <응답하라 1988>이 담고 있는 레트로의 감성과 정서가 잘 보이지 않는다. 그것보다는 현재의 시각으로 오락물로서 소비되는 과거가 있을 뿐이다. 즉 현재에서 막연히 느끼는 1980년대 레트로적 감성이나 패션에 대한 판타지가 바로 그것이다.

그래서 <서울대작전>은 1988년 서울이라는 분명한 시공간을 가져왔고 거기 담겨진 다양한 레트로적 소재들을 끌고 왔지만 당대의 공기가 느껴지지 않는다. 어딘가 가상으로 만들어낸 이미테이션의 세계 같다고 할까. 넷플릭스라는 글로벌 플랫폼이라 이러한 무국적인 느낌을 주는 시공간이 통할 것 같지만 실상은 정반대일 수 있다. 글로벌 플랫폼일수록 그 시대성을 가진 로컬 색깔이 오히려 더 차별성을 줄 수 있다는 걸 <서울대작전>은 간과하고 있는 것 같다. <응답하라 1988>이 그 분명한 로컬 색깔로 해외에서도 각광받았던 것처럼.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넷플릭스, tvN]

관련기사

저작권자 © 엔터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