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트 밖은 유럽’, 의외로 이 분들 흥행 보증수표라는 건

[엔터미디어=정덕현] “이게 유와 진이라는 가수가 부른 노래예요.” tvN 예능 <텐트 밖은 유럽>에서 새로운 캠핑장으로 이동하는 차안에서 유해진이 차창 밖으로 들어오는 공기에 “아 상쾌한 공기를...”이라고 말하자, 진선규가 즉석에서 아무렇게나 “상쾌한 공기를-”하고 선창한다. 그러자 기다렸다는 듯이 유해진이 “마시며-”하고 뒤를 이어간다. 뒤늦게 합류해 이런 분위기가 아직은 익숙하지 않은 박지환이 “누구 노래에요?”하고 묻자 운전을 하던 윤균상은 미소를 지으며 ‘유와 진’이라고 유럽에서 활동하는 가수라고 말한다.

유해진과 진선규가 <텐트 밖은 유럽>이라는 예능 프로그램에서 만나 어느새 척 하면 착 하는 호흡을 보여주는 걸 보면, 이들이 본업인 연기의 영역에서 어떤 인물들인가를 미루어 짐작하게 한다. 연기는 혼자 하는 게 아니라 호흡이다. 그러니 누구와 합을 맞춰가고 전체 작품 속에서 자신의 역할을 제대로 이해하며 보여주는 것이 다른 연기자까지 돋보이게 만들어주는 힘이 된다.

아마도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이하 공조2)>에서 유해진과 진선규가 캐스팅된 점은 <텐트 밖은 유럽>이 기획되고 그들이 나란히 이 프로그램에 출연한 것과 전혀 무관하진 않을 게다. 영화 홍보를 위해 예능 프로그램과 공조(?)한 셈인데, 이 프로그램만의 묘미와 재미가 톡톡하니 이런 방식의 홍보라면 언제든 환영이다. 무엇보다 좋은 건 영화 속에서는 미처 다 보지 못했던 이들의 진솔하고 매력적인 면면들을 이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더 많이 만날 수 있다는 점이다.

<텐트 밖은 유럽>은 물론 윤균상이야 막내로서 작품 속에서 늘 전면에 서는 역할을 해왔지만, 상대적으로 악역이거나 조연(사실 주연이나 다름없지만) 역할을 많이 해왔던 유해진, 진선규, 박지환의 반전된 면면을 보는 재미가 톡톡하다. 이것은 유럽의 스위스나 이탈리아 같은 그저 보고만 있어도 눈이 시원해지는 풍광 속에서 소박한 캠핑을 하면서도 더할 나위 없는 행복감을 주는 이 프로그램의 반전 그대로다.

그런데 여기 출연한 유해진, 진선규 그리고 박지환을 다시금 그들이 해왔던 작품들을 통해 되새겨보면 의외로 이들이야말로 흥행 보증수표였다는 걸 실감하게 된다. 먼저 이번 추석 연휴 전 개봉한 이후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줄곧 지키며 원톱 흥행을 거두고 있는 <공조2>에서 유해진과 진선규가 진짜 공조(?)했고, 올해 코로나19를 뚫고 나와 천만 관객을 거둔 <범죄도시2>에서 박지환이 하드캐리했다. 물론 전 시즌이었던 <범죄도시>에서는 진선규와 박지환이 함께 출연하기도 했다.

<타짜>부터 <베테랑>, <공조>, <택시운전사>, <1987>, <완벽한 타인>, <승리호> 등등 화려한 필모그래피를 가진 유해진이야 이미 영화는 물론이고 <삼시세끼> 어촌편 같은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서도 흥행이 보증된 배우이고, <범죄도시>부터 <극한직업>, <승리호> 같은 영화는 물론이고 최근에는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로 더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준 진선규도 마찬가지의 길을 걷고 있는 배우다. 박지환 역시 꽤 오래도록 미친 존재감의 조역을 해오며 최근 들어 <범죄도시2>, <한산: 용의 출현> 같은 영화는 물론이고 특히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아들을 사랑하는 아버지의 부정 연기를 마치 느와르처럼 보여줘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배우다.

이러니 이들만큼 핫한 배우들이 있을까. <텐트 밖은 유럽>은 이렇게 흥행 보증수표로 자리매김한 배우들의 작품 밖에서의 매력을 보는 재미를 선사한다. 독특한 아재미와 유머로 편안하면서도 이지적이며 빵빵 터지는 웃음을 보여주면서 동시에 맏형으로서의 따뜻함이 느껴지는 유해진과, 최근 <작은 아씨들>에서 어마어마한 카리스마를 선보인 아내 박보경에게 “여봉-”하며 닭살 멘트를 하염없이 날리는 인간적인 매력을 보여주는 진선규, 그리고 너무나 감성적이어서 시인을 넘어 도인 같은 면면을 보여주는 박지환이 그들이다. 이 매력의 공조는 프로그램도 성공시켰다. 최고 시청률 5.5%(닐슨 코리아)를 기록한 것.

그래서 <텐트 밖은 유럽>을 찬찬히 들여다보면 이들의 만만찮은 필모와 연기의 세계가 어떻게 깊어지고 대중들의 지지를 받게 되었는가가 느껴진다. 그건 ‘유와 진’이 척하면 착하고 받아내는 그런 호흡과 앙상블이다. 이들이 연기의 세계에서 체화된 이런 모습들은 <텐트 밖은 유럽>을 보고 있으면 마치 저들과 하나가 된 것 같은 훈훈한 유대감을 주는 이유이기도 하다. 이들의 공조는 그래서 <텐트 밖은 유럽> 이라는 예능 프로그램은 물론이고 그들이 함께 해온 영화, 드라마 속에서도 빛나는 중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tvN, 영화 ‘공조2’스틸컷]

저작권자 © 엔터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